:: (주)CS드림아카데미 ::
 
 
홈 > 커뮤니티 > 자료실
 

 23 개의 글  / 전체 2 페이지
     
검찰 이미지 국민 10명 중 7명 '권위적' 느껴
관리자 
2012-10-03 16:59:17



질의하는 우윤근 의원

【서울=뉴시스】

국민 10명 중 7명은 아직도 검찰의 이미지에 대해 '권위적'이라고 느끼고 있으며, 검찰권의 행사에 있어서도 공정하거나 중립적이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우윤근 의원이 20일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앞두고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오픈엑세스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상대로 지난 15일 실시한 '검찰권 행사 이미지'에 대한 여론조사(신뢰도 95%, 오차 ±3.1) 결과에 따르면, 검찰의 이미지에 대해 ‘친근하거나’(1.9%) ‘민주적이다’(5.7%)라는 긍정적인 이미지는 7.6%에 그친 반면 ‘권위적’(69.4%)이고 ‘엄격하다’(13.2%)는 부정적 이미지가 무려 82.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엄격하다'는 이미지가 공평무사하다는 의미와 중첩될 수 있음을 감안하더라도 국민 10명중 7명은 검찰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권의 행사에 대해서도 ‘공정하고 중립적’(매우 공정하고 중립적 + 공정하고 중립적인 편)이라는 견해는 28.4%에 그친 반면, ‘공정하지 않고 중립적이지 않다’는 견해가 71.6%를 차지했다.

검찰권의 행사가 불공정하고 비중립적이다는 의견은 남성(69.1%)보다는 여성(74.1%)이 타 연령대에 비해 30대(86%)와 20대(74.6%)에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통령 친인척 비리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에 대해서는 ‘공정한 수사’(24.3%)라는 의견보다는 ‘봐주기 수사’(54.7%)라는 의견이 2배이상 높게 나타났으나 60대 이상의 고연령층에서는 ‘봐주기 수사’(30.4%)라기보다 ‘공정한 수사’(32%)라는 견해가 더 높게 나타났다.

또 최근 진행되고 있는 과거 정권의 핵심실세, 전현직 야당 정치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수사에 대해서는 '표적수사 의혹'(49%)이라는 의견이 “적법한 수사”(28.9%)라는 의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66%)와 20대(46.5%)의 저연령층에서는 높게 나타난 반면, 60대 이상의 고연령층에서는 ‘표적수사’(31%)라는 견해보다 ‘적법한 수사(36.9%)라는 견해가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우 의원은 "아직도 대다수 국민들이 검찰의 이미지와 검찰권 행사에 대해 인식이 부정적"이라며 "근본적으로 공정한 수사와 엄격한 정치적 중립을 보여주는 노력이 필요하고, 친절한 언어 사용과 친절교육 등을 통해 대국민 민원 서비스를 강화해야만 부정적 이미지를 극복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신문기사 발췌
김성현기자 seankim@newsis.com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3-05-01 11: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