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CS드림아카데미 ::
 
 
홈 > 커뮤니티 > 자료실
 

 23 개의 글  / 전체 2 페이지
     
구직자 면접실수 1취는 "동문서답"
관리자 
2012-10-03 16:53:32

구직자들은 면접에서 동문서답형 실수를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자사회원인 구직자 1,599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실수한 경험이 있습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80.1%가 ‘있다’라고 응답했으며, 가장 많이 한 실수로는 ‘동문서답’(42.2%, 복수응답)을 꼽았다.

다음으로 ‘말 더듬기’(38.3%), ‘작고 떨리는 목소리’(35.4%), ‘어색한 시선 처리’(29.6%), 질문에 대답 못하는 ‘묵묵부답’(15.2%), 손, 발을 떠는 ‘불안한 태도’(14%) 등이 있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은 ‘동문서답’(44.8%)을, 남성은 ‘말 더듬기’(42.7%)를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실수를 가장 많이 한 면접형태는 ‘1:1 면접’(21.9%)이었다. 뒤이어 ‘다대다 면접’(21.4%), ‘압박면접’(18.7%), ‘집단 토론 면접’(11.6%), ‘영어면접’(9.5%), ‘심층면접’(9.4%) 등의 순이었다.

실수를 하고 나서 대처한 방법으로는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 대답했다’는 의견이 36.5%로 가장 많았으며, ‘자연스럽게 웃으며 넘겼다’(28.6%)가 그 뒤를 이어 비교적 노련하게 대처하는 구직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당황해서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19.7%), ‘포기하는 마음으로 면접을 대충 치뤘다’(11.1%)는 의견도 있었다.

면접에서 실수하고도 합격했던 경험은 42.2%가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최근 기업에서 실시하는 이색면접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라는 의견이 74.7%를 차지했으며, 그 이유로는 절반에 가까운 49.3%가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다양해져서’를 꼽았다. 이밖에 ‘창의력을 키울 수 있는 것 같아서’(20.2%), ‘진정한 실력을 보여줄 수 있어서’(14.7%), ‘학점, 외국어 성적이 상대적으로 낮아서’(10.7%) 등이 있었다.

파이낸셜뉴스 기사 발췌
pride@fnnews.com이병철기자
* 관리자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3-05-01 11:10)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